클라우드 - 새로운 기업 패러다임 제시

클라우드 - 새로운 기업 패러다임 제시
90년대 후반은 온라인 시대가 도래하던 때였습니다. 기업들은 전통적인 구식 비즈니스 모델을 초월하여 더 나은 기회를 인식하기 시작했습니다. 밀레니엄이 되던 해에는 “aaS(as-a-service)” 모델로 전환하던 시기였습니다. 기업들은 혁신적 비즈니스 모델을 활용하고 진입 비용 지출을 최소화하고 투철한 기업가 정신으로 비즈니스 목표를 달성했습니다. 기존 유력 기업들중 일부는 조금 늦게 이러한 흐름을 인식하기 시작하거나 프로세스 과정에서 기반을 잃기도 했습니다. 클라우드는 그럼에도 또 다른 시나리오와 기회를 제공합니다.
클라우드가 선보인 이후, 대부분의 기업들은 클라우드 환경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이들은 거의 전자 메일, 협업 및 일정 등 표준 워크로드에 대한 것입니다. 그 중 가장 좋은 것은 샌드박스 환경이 온디맨드 성능과 스토리지 공간을 제공한다는 것입니다. 이와 반대로, 기업은 자사의 IP로 전략적 이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러한 IP를 적용하는 기업은 경쟁우위를 비롯해 더 많은 혜택을 얻을 수 있습니다.
클라우드 자체가 “비용 최적화” 모델을 제공하지만 가장 큰 이점은 “수익 극대화” 기회를 가져온다는 것입니다. CIO는 클라우드의 출현으로 클라우드를 통해 비즈니스 혁신을 가져올 수 있는 전략적 임원 역할을 담당할 것으로 보입니다. 또한 클라우드 전략의 개발과 이행 과정에서 경영진들을 적절히 안내하는 고유의 위치에 서 있습니다. 클라우드는 CIO에게 기회의 창과 비즈니스 가치를 극대화하고, 시장에서 기업 혁신을 이루고 차별화할 수 있는 지속 가능한 고유의 방식을 제공합니다.
기업은 그러한 혁신을 위해 준비해 왔습니다. 2012년 Mobile World Congress에서 Ford 모터스는 자사의 연결된 차량 비전을 공개하고 이러한 이니셔티브에서 클라우드가 얼마나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는지 시연했습니다. 모바일, 소셜 컴퓨팅 및 분석 등의 기술 기반 패러다임을 촉진하는 혁신은 가치를 극대화시켜 줍니다. 중요한 것은 그러한 접근 방식이 IT 조직 한 곳에서만 시도하는 것이 아니라 비즈니스 부서와 연합하여 이러한 여정을 시작해야만 실현할 수 있다는 겁니다. 클라우드 여정은 반드시 전체적으로 파악해야 하며 가치 기반 접근 방식을 통해 강력한 엔터프라이즈 패브릭을 구현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부서를 통합하고, 비즈니스 부서에 따라 작업을 조정하고, 단계적 접근 방식을 로드맵의 일부로 적용한다면 결국에는 가치를 극대화할 수 있습니다.
마이크 워커(Mike Walker)가 자신의 블로그(The Evolution of Today’s CIO)에서, 제시한 것처럼 전통적인 CIO 역할을 초월한 시스템 구축에 대한 압박은 CEO의 주요 자산으로 변화하고 있습니다. CIO가 최적화 전문가, 변화 주도자, 혁신자로서의 자질을 두루 갖추면 끊임없는 변화의 과정 중에 IT 조직과 더 강력하고 서비스에 보다 집중하는 형태의 비즈니스 파트너십을 구축할 수 있는 강력하고 복합적인 프로필을 강점으로 삼을 수 있습니다. 더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인식 및 실현하는 것보다 이러한 일을 하기 위해 보다 나은 방법이 어떤 것인지 생각해 보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