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lverlight를 설치하려면 여기를 클릭합니다.*
Korea 대한민국변경|Microsoft 전체 사이트
Microsoft
보도자료 
|회사소개|이벤트 정보


한국마이크로소프트,
보광그룹 서버 가상화로 TCO 40% 절감 제공

  • 마이크로소프트 하이퍼-V 서버 2008 R2 및 통합 관리 솔루션 제공
  • 비용 절약, 관리 간편화, 서버 안정화 효과
  • 보광그룹, 계열사간 IT 통합 관리 환경 구축 및 그린 IT 실현




  • 2010 1 11 - 한국마이크로소프트(www.microsoft.com/korea)는 보광그룹(www.bokwang.com, 회장 홍석규)이 가상화 소프트웨어인 하이퍼-V 서버 2008 R2를 기반으로 서버 통합을 통한 가상화 작업을 완료했다고 11일 밝혔다.

    보광휘닉스파크, 휘닉스커뮤니케이션즈, 코아로직, STS반도체통신, 휘닉스피디이 등의 계열사로 구성된 보광그룹은 자사 그룹웨어 재정비의 일환으로 마이크로소프트 하이퍼-V 서버 2008 R2를 도입, 서버와 네트워크 관리 비용을 크게 절감하고 그린 IT를 실현하게 됐다.

    보광그룹 정보화사무국은 지난해 12월부터 기존 20대로 운영되던 그룹웨어 인프라를 가상화를 통해 11대로 줄여 하드웨어 비용, 관리 인건비 등을 포함하여 총소유비용(TCO)을 40% 정도 절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광그룹은 이번 서버 가상화 구현을 위해 고가의 최신 서버를 도입하지 않고 보유중인 기존 서버를 그대로 활용하여 초기 도입 비용을 최소화했다.

    보광그룹은 기존 그룹웨어 서버들의 인프라 활용률이 약 30~50%에 불과한 것에 착안해 2009년 하반기부터 서버의 유휴 자원 감축 및 관리 비용 절약을 통한 계열사 간 경영 효율성 제고를 위해 가상화 도입을 시작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보광그룹의 기존 네트워크를 새로운 설계를 통해 재구성한 후 각 그룹웨어를 마이크로소프트 하이퍼-V 서버 2008 R2 기반에서 순차적으로 통합했다.

    또한 마이크로소프트는 보광그룹의 전사적 서버 관리를 위해 자사의 통합 관리 솔루션인 SCVMM(System Center Virtual Machine Manager)과 SCOM(System Center Operations Manager)도 공급했다. 이를 통해 보광그룹은 서버 통합 뿐만 아니라 서버 자동 배포와 위험 요소 모니터링 등 물리적 환경과 가상환경을 단일한 프로세스로 관리할 수 있는 환경을 갖추게 됐다.

    보광그룹 경영지원실 오도근 과장은 “마이크로소프트 하이퍼-V 서버 2008 R2는 타사 제품 대비 비용 뿐만 아니라 서버 운영의 편리성과 안정성 측면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얻었다”며 “이번 가상화 도입으로 얻게 된 유휴 서버를 개발 서버 등에 활용할 수 있어 IT 자산 활용도가 높아졌다”고 말했다.

    보광그룹은 가상화의 전사적 확대를 적극 검토 중이다. 특히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관련 계열사에 서버 가상화가 탄소 배출 감소 효과를 가져다주는 그린 IT 실현의 핵심 기술이라는 것을 적극적으로 알린다는 계획이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 비즈니스 마케팅 사업부 송규철 상무는 “서버 가상화 기술은 불확실한 글로벌 경제 환경에서 기업의 관리 비용을 줄이고 효율성을 높일 수 있는 최적의 방법”이라며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 서버 2008 R2와 하이퍼-V 서버 2008 R2 등 기업들이 상황에 맞게 가상화를 도입할 수 있는 솔루션을 갖추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