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Microsoft*
Bing 제공
보도자료 
|회사소개|이벤트 정보


NGO는 지금 IT 열공 중 ’2010 NGO Day’ 성황리에 개최

  • 6월 5일, 전국 NGO 실무자 200여 명 참가
  • IT 지식 나눔이 마이크로소프트 MVP들은 자원봉사 강사로 참여
  • 참가자 필요에 따라 실습반과 코칭반으로 구분 운영
  • ‘트위터’ 통해 강의 현장 생중계… 트위터러들도 큰 관심
  • NGO 정보화 활성화를 주제로 ‘NGO IT 전문가 포럼’도 동시 개최
  • 한국마이크로소프트, NGO IT 환경 개선 위해 온/오프라인 연계 지원할 것




  • 2010 6 6 - 낮에는 사회 소외 계층을 돕는 현장에서, 밤에는 숱한 서류들과의 싸움에서 쉴 틈 없이 바쁜 NGO(Non-Governmental Organization)들에게 그 동안 IT가 ‘부담’이었다면 이제는 ‘날개’라고 할 수 있겠다. NGO 실무자들의 IT 공부 열기가 뜨겁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www.microsoft.com/korea, 사장 김 제임스 우)의 NGO 대상 무료 IT 교육 세미나 ‘2010 NGO Day’가 지난 5일 한국마이크로소프트 본사와 인근 교육센터에서 200여 명에 달하는 전국 NGO 실무자들이 참여한 가운데 성황리에 열렸다.

    ‘NGO Day’는 ‘IT를 통한 NGO의 역량 강화’를 목표로 NGO 실무자들에게 현업에 필요한 IT 교육을 제공하는 마이크로소프트의 글로벌 사회공헌 프로그램으로, 우리나라에서는 지난 2008년 1회 행사를 시작으로 올해가 3회째이다. IT를 매개로 실무자들간의 적극적인 교류 기회는 물론, 정보화 시대에 NGO가 나아갈 방향에 대한 공론의 장을 제공해 NGO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가 공인한 국내 최고의 IT 기술 나눔 전문가 그룹인 ‘마이크로소프트 MVP(Most Valuable Professional; 마이크로소프트 직원들이 아닌 외부 전문가들로 구성됨)’들이 올해에도 자원봉사 강사로 참여해 NGO 실무자들의 눈높이에 맞춘 맞춤형 교육을 실시했다.

    올해는 지난 2년간의 일방향적 강의 방식에서 벗어나 소규모 주제별 분반 토론을 포함한 것이 특징으로, ▲현업에서 바로 활용할 수 있도록 실습을 통해 오피스 활용 기술을 교육하는 ‘오피스 실습반’과 ▲참가자들의 다양한 IT 관련 궁금증을 MVP들이 직접 해소해주는 즉문즉답 방식의 ‘IT 전문가 코칭반’으로 나뉘어 진행됐다. ‘IT 전문가 코칭반’에서는 ▲엑셀, 파워포인트 등 사무용 IT 프로그램뿐 아니라 ▲트위터,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 등 소셜 미디어와 스마트폰의 활용법을 심층적으로 다뤄 인기를 모았다. 이 강의는 트위터를 통해 생중계 하는 한편, ‘NGO IT 응원 메시지 보내기’ 이벤트를 진행해 트위터러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이끌었다.

    또한, ‘NGO 정보화 활성화’를 주제로 한 전문가 포럼이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신상욱 과장, 경실련 노정화 부장, 휴먼소프트웨어 이규철 대표, 오피스튜터 전경수 대표, 팀데이터21 염기웅 대표 등 NGO 실무자와 IT 기업 대표들이 패널로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는 NGO의 정보화를 가로 막는 장벽들과 이를 개선해 나갈 수 있는 적극적인 아이디어들과 성공 사례들이 공유됐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앞으로도 ‘NGO Day’를 통해 이 같은 NGO IT 전문가 포럼을 지속적으로 개최해나간다는 계획이다.

    ‘IT 전문가 코칭반’에 참가한 한국노인종합복지관협회의 최철호 과장은 “새로운 온라인 사업을 기획하려고 해도 의논할 IT 전문가가 마땅치 않은 게 NGO의 현실이라, NGO Day 행사가 매우 큰 도움이 된다”면서, “특히, NGO Day에서 배운 IT 기술들은 당장 현업에서 활용 가능한 것들이어서 더욱 유용하다”고 밝혔다.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박을종 사무총장은 “트위터, 페이스북, 스마트폰 등 날로 발전하는 소셜 미디어와 정보통신 수단이 NGO의 활동에도 큰 도움이 될 수 있지만 현실적으로 재정과 인력의 부족으로 사회의 정보화 속도를 따라가기가 쉽지 않다”며, “NGO 실무자들의 IT 역량 강화를 위해 마련된 NGO Day를 통해 NGO들이 다양한 온라인 소통을 이루어 가고 그것이 공익을 일구어 가는 밑바탕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국사회복지사협회 조성철 회장은 “최근 들어 사회복지사들의 업무에 IT를 활용하는 비중이 높아지고 있다”며, “이번 NGO Day와 온라인 커뮤니티인 NGO Day 카페를 통해 NGO 실무자들이 IT 사용 능력을 키워 현장 업무의 효율을 한층 더 높일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 김 제임스 우 사장은 “NGO를 돕는 것이 곧 소외계층을 더욱 적극적으로 돕는 방법 중의 하나라고 생각한다”면서, “NGO들이 IT를 통해 역량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 회사가 가진 핵심 역량을 동원하여 지속적으로 NGO 정보화를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행사에서 다루어진 내용들에 대한 복습은 물론, 1년 12달 NGO들이 MVP들과 IT를 주제로 질의응답을 하고 다양한 온라인 강의도 들을 수 있는 ‘NGO Day 카페(cafe.daum.net/ngoday)’를 개설, NGO들의 IT 열공 노력을 지속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NGO Day 카페’는 ‘NGO Day’를 온라인 기반으로 발전시킨 MVP들과 NGO 실무자들간의 온라인 커뮤니티다. 연 1~2회 오프라인 모임 등을 통해 NGO의 목소리를 계속 경청하는 한편, NGO의 IT 환경 개선까지도 지속적으로 지원해나갈 예정이다.

    2010 NGO Day
    이상훈 마이크로소프트 MVP(Most Valuable Professional)가 행사 기조강연을 하는 모습. 마이크로소프트 MVP란, 마이크로소프트가 공인한 IT 전문가 집단으로, 마이크로소프트 직원들을 제외한 외부 전문가들로 구성된다.

    2010 NGO Day
    우석진 마이크로소프트 MVP(Most Valuable Professional)가 프레젠테이션 기획 및 발표 스킬’을 주제로 파워포인트 활용법을 강의하는 모습. 우 씨는 이 날 "IT가 마법에 빠진 날”이란 행사 슬로건에 맞게 마법사 복장을 하고 나와 수강자들로부터 특히 큰 환영을 받았다.

    2010 NGO Day
    박성기 마이크로소프트 MVP(Most Valuable Professional)가 트위터와 SNS 등 소셜 미디어 활용법을 강의하는 모습.

    2010 NGO Day
    트위터를 통해 진행된 ‘NGO IT 응원 메시지 보내기’ 이벤트 캡쳐 화면. 이 날 소셜 미디어 강의는 트위터를 통해 전세계에 생중계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