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lverlight를 설치하려면 여기를 클릭합니다.*
Korea 대한민국변경|Microsoft 전체 사이트
Microsoft
보도자료 
|회사소개|이벤트 정보


전세계 학생들의 IT 월드컵 ‘이매진컵 2010’,
폴란드 바르샤바에서 성황리에 개막

  • 7월 3일부터 8일까지, 68개국 400여명의 전 세계 IT 영재들이 참가하는 또 하나의 월드컵
  • ‘기술이 우리가 직면한 난제를 해결할 수 있는 세상을 상상하라!’라는 주제로 불꽃 튀는 각축전
  • 한국 대표팀, 소프트웨어 설계 및 임베디드 개발 등 2개 경진 부문, 1개 어워드 부문 진출




  • 2010 7 4 - IT로 지구의 난제를 해결하기 위한 소프트웨어 월드컵이 폴란드에서 열렸다.

    전세계 학생들의 최대 소프트웨어 경진대회인 ‘이매진컵 2010’ 세계 대회가 3일(현지시간) 폴란드 바르샤바에서 개막식을 시작으로
    6일간의 열전에 들어갔다. 이번 대회에는 전세계 68개 국가에서 본선에 진출한 109개 팀, 400여명의 학생이 참가해 기량을 겨룬다.

    한국은 올해에 소프트웨어 설계 부문과 임베디드 개발 부문, 어워드 부문인 차세대 웹 부문 등 총 3개 부문에서 세계 대회에 진출, 전세계 학생들과 치열한 경쟁을 벌일 예정이다.

    이매진컵은 마이크로소프트가 전세계 16세 이상의 학생들을 대상으로 매년 다른 나라, 다른 도시에서 개최되는 글로벌 소프트웨어 경진 대회이자 학생들의 축제로, 지난 2003년 개최된 제 1회 대회를 시작으로 올해 8회째를 맞는다. 매년 시의성 있는 공익적 과제를 선정, 이에 대한 해결 방안을 두고 전세계 학생들이 창의력 대결을 펼치는 이매진컵의 올해 과제는 ‘기술이 우리가 직면한 난제를 해결할 수 있는 세상을 상상하라(Imagine a world where technology helps solve the toughest problems facing us today)’이다.

    이번 대회는 총 11개 부문으로 구성되며 ▲소프트웨어 설계 ▲임베디드 개발 ▲게임 개발 ▲디지털미디어 ▲IT 챌린지 등 5개의 경진 부문과 ▲상호운용성 ▲차세대 웹 ▲우리가 상상하는 2010 ▲터치 & 태블릿 ▲인터넷 익스플로러 8 ▲윈도우 폰 7 ‘록스타’ 등 6개의 어워드 부문으로 나눠 진행된다.

    소프트웨어 설계 부문으로 세계 대회에 진출하는 ‘위레인(WeRain)’ 팀은 개발도상국 또는 빈곤국가의 아동들을 위해 전화 또는 휴대전화를 통해 웹상에서 출생 등록을 손쉽게 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를 개발, 심사 위원단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임베디드 개발 부문의 ‘알 유 젠틀(R U Gentle)’ 팀은 차량의 급제동과 급출발 시 운전자에게 ‘부드러운 경고’를 발생시킴으로써, ‘젠틀(Gentle)’하게 운전자의 습관을 고쳐주는 동시에 탄소 배출까지 줄여주는 친환경 임베디드 솔루션을 개발해 도전에 나선다.

    차세대 웹 부문의 ‘워너 비 앨리스’팀은 도움을 주고 받은 사람이 서로 연결되는 ‘선행 릴레이’를 주제로 한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를 개발했다.

    68개 팀이 참가해 가장 치열한 경쟁이 예상되는 소프트웨어 설계 부문 한국 대표 ‘위레인(WeRain)’ 팀의 정종현(남, 26, 인하대학교 4학년) 학생은 “모바일과 웹, 정보 통신 기술을 활용한 솔루션으로 빈곤과 기아에 대한 해결방안을 제시하려 했다”면서 “IT 영재들의 월드컵인 이매진컵에 출전해 기쁘며, IT강국인 한국의 위상을 높일 수 있도록 끝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의지를 밝혔다.

    마이크로소프트 빌 게이츠 회장은 그의 개인 블로그를 통해 “이매진컵의 가장 흥미로운 점은 전세계에서 참여한 수십만명의 학생들이 가진 무궁무진한 기술적 가능성과 열정, 그리고 이상적인 아이디어가 하나로 결합된다는 점”이라며 “개인적으로는 특히 ‘어떻게 기술이 UN의 밀레니엄 개발 과제를 충족시키고, 기아 퇴치나 HIV/AIDS 바이러스 및 말라리아 확산 금지, 초등 교육 보급 확대 등 세상의 난제들을 해결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는지에 대해 상상하라’라는 올해 대회의 도전 과제에 대해 지대한 관심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 개발자 플랫폼 사업총괄 민성원 전무는 “이매진컵의 진정한 의의는 전세계 학생들이 ‘기술을 통한 난제 해결’이라는 하나의 공통된 주제를 두고, 이에 대한 방안을 찾기 위해 그들의 열정과 창의성, 재능을 겨루고 공유하는 것”이라며 “지난 대회까지 탁월한 성과를 거두며 IT강국의 면모를 보여준 대한민국의 학생들이 올해에도 전세계 학생들과 선의의 경쟁과 활발한 교류를 바탕으로 글로벌 IT 인재로 발돋움 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라고 말했다.

    이매진컵에 대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대회 사이트(http://www.imaginecup.com)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Imagine Cup 2010
    이매진컵 2010’의 개막식이 3일(현지시간) 폴란드 바르샤바 과학문화궁전 앞에서 열린 가운데, 본선 참가자들 속에서 한국 대표팀이 대형 태극기를 들고 환하게 웃고 있다.

    Imagine Cup 2010
    ‘이매진컵 2010’의 개막식이 3일(현지시간) 폴란드 바르샤바 과학문화궁전 앞에서 열린 가운데, 68개국 400여명의 본선 참가자들이 환호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