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lverlight를 설치하려면 여기를 클릭합니다.*
Korea 대한민국변경|Microsoft 전체 사이트
Microsoft
보도자료 
|회사소개|이벤트 정보


“학교에서 기업까지 최적의 솔루션 제공”
LG전자, 마이크로소프트와 가상화 솔루션 시장 공략

  • LG전자-마이크로소프트 가상화 솔루션 협력 체결
  •     - 한국기업 최초 네트워크 모니터∙MS 서버 운영체제 ‘윈도우 멀티포인트 서버 2010’ 패키지 판매, 양사 판매망 공유 통해
          교육시장 집중 공략
        - MS 윈도우 서버 플랫폼 기술인 ‘리모트FX’에 최적화된 네트워크 모니터 신제품 공동 개발 등 기업용 클라우드 컴퓨팅 분야
          협력 강화
  • 2012년 교육용 가상화 솔루션 시장점유율 25%, 시장 선두 목표
  • 비용절감, 관리 편의성 등으로 교육/기업용 가상화 솔루션 시장 급성장 예상
  • 권순황 BS사업본부장 “마이크로소프트의 독보적인 운영체제 경쟁력을 통해 최적의 비즈니스 솔루션을 제공할 것”이라며
        “양사의 협력을 더욱 강화해 본격적인 비즈니스 시장 공략에 나설 것”




  • 2010 9 30 - LG전자가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 이하 MS)社와 손잡고 전세계 가상화 솔루션 시장을 공략한다.

    양사는 30일 중구 남대문로 밀레니엄 서울 힐튼 호텔에서 마이크로소프트 OEM(주문자상표부착생산) 담당 ‘스티브 구겐하이머(Steve Guggenheimer)’ 부사장, LG전자 비즈니스 솔루션(Business Solutions)사업본부장 권순황 전무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가상화 솔루션 협력을 체결했다.

    2011년에는 MS의 윈도우 서버 플랫폼인 ‘리모트FX(RemoteFX)’에 최적화된 네트워크 모니터 신제품을 공동 개발하는 등 기업용 클라우드 컴퓨팅(Cloud Computing) 시장까지 협력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LG전자는 2012년 교육용 가상화 솔루션 시장에서 점유율 25%로 시장 선두에 올라선다는 전략이다.

    교육용 가상화 솔루션 시장은 PC/운영체제 구입 및 유지관리 비용을 절감할 수 있어 매년 50% 이상 성장세를 지속, 2012년 600만대, 2015년 2천만대까지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윈도우 멀티포인트 서버’는 ‘윈도우 7’의 친숙하고 편리한 사용자 환경을 제공하고, 여러 사용자들의 모니터를 동시에 제어할 수 있어 교육시장의 큰 호응이 기대된다.

    양사는 교육 솔루션 시장에 이어 기업용 클라우드 컴퓨팅(Cloud Computing) 시장에서도 협력을 강화한다.

    클라우드 컴퓨팅은 서버에 저장된 데이터를 다양한 기기를 통해 시간/장소 제약 없이 이용할 수 있어 보안 강화는 물론, 유지관리가 편리해 2012년 1,200만대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리모트FX’는 윈도우 서버 2008 R2 서비스팩 1부터 적용될 기술로, 클라우드 환경에서 데스크톱 사용자들의 멀티미디어 사용 경험을 향상시켜 준다.

    양사는 내년 하반기에 이 플랫폼 기술에 최적화된 네트워크 모니터 신모델을 공동 개발하는 등 최적화된 비즈니스 솔루션을 제공할 계획이다.

    MS 스티브 구겐하이머 부사장은 “윈도우 플랫폼과 LG의 네트워크 모니터의 결합으로 가상화 솔루션에 대한 기업들에게 새로운 컴퓨팅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LG전자 BS사업본부장 권순황 전무는 “LG 모니터 기술, 마이크로소프트의 독보적인 운영체제 경쟁력을 통해 최적의 비즈니스 솔루션을 제공할 것”이라며 “양사의 협력을 더욱 강화해 본격적인 비즈니스 시장 공략에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LGE-MS 네트워크솔루션 MOU LG전자와 마이크로소프트는 30일 중구 남대문로 밀레니엄 서울 힐튼 호텔에서 마이크로소프트 OEM(주문자상표부착생산) 담당 스티브 구겐하이머(Steve Guggenheimer) 부사장과 LG전자 비즈니스 솔루션(Business Solutions)사업본부장 권순황 전무가 가상화 솔루션 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