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lverlight를 설치하려면 여기를 클릭합니다.*
Korea 대한민국변경|Microsoft 전체 사이트
Microsoft
보도자료 
|회사소개|이벤트 정보


한국마이크로소프트-SK텔레콤,
윈도우 서버 2012 기반의 '클라우드 서버' 출시

  •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우 서버 2012를 필요할 때마다 빌려쓰고, 쓴 만큼만 지불한다!
  • 12개까지 확장할 수 있는 가상CPU와 32GB 를 소화하는 메모리 용량으로 강력한 성능 갖춰




  • 2013 03 28 - 한국마이크로소프트(사장 김 제임스)는 서버 운영체제인 ‘윈도우 서버 2012’를 클라우드 방식으로 활용할 수 있는 ‘클라우드 서버’ 패키지를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과 함께 28일 시판했다. ‘클라우드 서버’는 SK텔레콤의 기업용 클라우드 서비스인 ’T cloud biz’(www.tcloudbiz.com)를 통해 제공된다.

    SK텔레콤의 ‘클라우드 서버’는 고객이 필요로 하는 서버 자원에 따라 7가지 기본 상품을 제공하고 있으며 CPU, 메모리와 같은 자원을 웹 사이트를 통해 손쉽게 늘리고 줄일 수 있어 비용에 대한 부담이 적은 것이 특징이다. 이코노미 서버 기준으로 월 6만원부터 등급별로 다양한 요금제를 제공해 개발사나 신규 창업 기업등의 서버 운영 비용 부담을 크게 덜어줄 수 있다.

    ‘클라우드 서버’ 서비스로 제공되는 윈도우 서버 2012는 네트워킹, 가상화, 자동화 등 폭넓은 관리 업무를 하나의 플랫폼으로 통합 제공하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서버 운영체제로 효율적이고 안정적인 관리가 가능하며, 클라우드 환경에 특화된 보안 혜택을 함께 제공한다.

    이날 출시된 ‘클라우드 서버’는 대용량 데이터 처리를 위한 64bit 기반의 윈도우 서버 제품군들과 함께 Cent OS, Ubuntu OS 와 같은 다양한 리눅스 운영체제도 제공하고 있어 안정성과 확장성이 뛰어나다. 또한 12개까지 늘릴 수 있는 ‘가상 CPU(vCPU)’와 32GB를 소화하는 메모리 용량은 강력한 컴퓨팅 파워가 필요한 작업도 안정적으로 처리할 수 있는 환경을 구현한다.

    보안 기능 또한 클라우드 환경에 맞게 특화됐다. 관리자는 클라우드 전용 VM방화벽 서비스와 백신 서비스를 통해 서버 보안을 강화할 수 있으며, SK텔레콤 클라우드 전문가들의 통합 관제 지원을 통해 회사의 인프라를 더욱 안전하게 지킬 수 있다.

    김경윤 한국마이크로소프트 마케팅 오퍼레이션즈 사업본부 서버 총괄 상무는 “기업들은 이제 클라우드 방식으로 제공되는 윈도우 서버 2012를 통해 언제나 최신 운영체제를 사용할 수 있다”며, “무엇보다 윈도우 서버 2012를 설치하는 방법 외에도 서비스의 형태로 이용할 수 있기 때문에, 경영환경에 적합한 IT 인프라를 적시적소에 활용할 수 있게 됐다” 고 말했다.

    윈도우 서버 2012를 제공하는 SK텔레콤 ‘클라우드 서버’ 홈페이지 메인 화면
    <윈도우 서버 2012를 제공하는 SK텔레콤 ‘클라우드 서버’ 홈페이지 메인 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