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도별 보도자료
  


   보도자료
본사 보도자료


소개
고객 서비스
홍보팀 연락처
약도
제품 연보


소개
임원진
Bill Gates




KIVI2000 커뮤니티 포럼 개최
  • KIVI 참여사간 기술지원 및 공동 마케팅, 프로모션 등 추진을 목적으로
  • KIVI 주관사와 협력사, 선정사간 비즈니스 시너지 효과 창출 기대

    2001 7 9 일 , 서울 - 국내 벤처기업을 발굴/육성하기 위해 마이크로소프트(대표 고현진)와 인텔코리아(대표 김명찬), 한국HP(대표 최준근), CPN(대표 윤영각) 4개 사가 공동으로 결성한 KIVI 프로그램이 드디어 힘찬 첫 행보를 시작했다. KPMG삼정컨설팅그룹의 인큐베이션 전문회사 사이버펄스네트워크(대표이사; 윤영각)는 오늘 서울교육문화회관에서 KIVI 관련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KIVI2000 커뮤니티 포럼’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금번 KIVI2000 커뮤니티 포럼에는 4개 KIVI2000 주관사를 비롯해 지난 5월 16일 1차 KIVI2000 선정사와 KIVI 협력사인 오프로드캐피탈코리아, ㈜알엔텍, ㈜인터루션 등이 참여한다.

    이 포럼은 KIVI 선정사들간에 커뮤니티를 구축함으로써 업계 전반에 대한 이해 증진, 상호간의 공동영업이나 공동구매, 공동개발 등 커다란 시너지 효과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 포럼은 향후 정기적인 모임을 갖고, 각 사별 사업내용을 소개하고 친목을 도모하는 것으로 계속 발전시킬 계획이다. CPN은 이러한 기회를 통해 자연스럽게 관련 기업들 간의 비즈니스 협력 및 공동노력 기회를 발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1차 모임에서는 KIVI2000 선정사들을 위한 KIVI 주관사들의 구체적인 지원 프로그램이 소개될 예정이며, 해외 네트워크를 통한 KIVI 선정사의 해외진출을 비롯, 인큐베이션 서비스를 극대화하기 위한 포괄적인 내용이 소개될 계획이다. 또한 현재 기획중인 KIVI 주관사와 협력사, 선정사간의 기술 지원 및 공동 마케팅, 프로모션 등 그 동안 진척된 상황에 대해서도 공유할 예정이다.

    지난 5월의 최종 선정사 발표 이후 지금까지 CPN과 ㈜마이크로소프트는 공동으로 KIVI 선정사들에게 MS의 최첨단 기술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으며, 신규시장 개척을 위한 공동 기획과 최적의 구매를 위한 HP의 essp 프로그램 지원도 결정했다. 특히 CPN은 자사의 전문 인큐베이팅 서비스를 통해 일본과 동남아시아, 중국, 미국을 포괄하는 해외 네트워크를 통해 선정사의 해외진출 교두보 역할과 제휴 및 협력을 지원할 계획이어서 기대가 크다.

    KIVI 협력사 소개 및 이들의 향후 지원 내용도 함께 발표할 계획인데, 먼저 오프로드캐피탈코리아는 펀딩과 IPO 전략을 지원하기로 했으며, ㈜알엔텍은 각종 컴퓨터 관련 장비기기 구입과 관련한 초기 비용 부담을 덜어 주기 위한 렌탈 프로그램을 제공하기로 했다. 그리고 ㈜인터루션은 중국시장 진출을 원하는 KIVI 선정사들에게 교두보 역할을 수행해 주기로 했다.

    ㈜마이크로소프트 고현진 사장은 “국제 시장에서의 치열한 경쟁을 뚫고 국내 벤처기업들이 자리를 잡아가려면 신속한 정보교환 및 정확한 의사결정은 필수”라면서 “금번 KIVI 커뮤니티 포럼의 탄생을 발판으로 KIVI 주관사들과 협력사 및 선정사 3자간 협력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사이버펄스네트워크의 박준범 전무는 “우수한 기술력과 인력을 보유하고 있는 유망 벤처기업을 지원하기 위한 KIVI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나갈 책임과 의무를 느낀다”면서 “형식적인 투자나 컨설팅이 아니라, 선정사들이 실제적인 도움을 받을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계속 발굴해 적극 추진할 계획이며, 이번에 추진하는 KIVI 커뮤니티 포럼은 매우 중요한 밑걸음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 KIVI(Korea Internet Venture Incubation) 프로그램은 국내 벤처기업에게 인큐베이션에 필요한 자금 지원은 물론 최첨단 기술 정보와 선진 마케팅기법, 글로벌 비즈니스 네트워크를 지원하여 세계적인 성공 벤처기업으로 육성해 가기 위한 국내 벤처기업 지원 프로그램이다. 주로 인터넷 및 정보기술 관련 산업에 종사하는 국내 벤처기업들이 인큐베이션 대상이 되며, 창업 전 아이디어 단계부터 IPO 전의 기업들까지 포괄적으로 해당되는 프로그램이다.

    ● 관련 웹사이트; www.kivi.co.kr